본문 바로가기

새말초등학교

환경 이야기, <지구를 지키는 가족> 을 읽고 새말초등학교 박진영 ※ 종합 문예지, "남동문예" (17호, 2010년)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이 책을 읽게 된 계기는 독서 퀴즈대회를 하고 엄마가 추천해 주셨다. 이 글을 쓴 사람은 김바다 라는 사람이고 양은아는 그림을 그린 사람이다. 자세히 보니 김바다 라는 사람은 자연과 관련된 이름이었다. 그래서 자연에 관한 책을 썼나보다. 이 책의 내용은 근석이가 자전거를 타다 사고를 당해서 염라국으로 갔다. 염라국은 죽은 뒤 이승에서 지은 죄를 심판 받는다던 하늘나라 입구에 있다는 나라이다. 심판을 받는 동안 밖을 구경하기로 했다. 구경하다 지지국으로 가게 됐는데 지지국은 지구를 지키는 나라이다. 하늘에서 지구를 걱정하고 있어서 만든 나라가 지지국이다. 나는 하늘나라에서 지구를 걱정하고 있는지 몰랐다. 그럼 내.. 더보기
가난하게 살아가는 괭이부리말, <괭이부리말 아이들>을 읽고 새말초등학교 김유진 ※ 종합 문예지, "남동문예" (17호, 2010년)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지난주 토요일에 있었던 독서 퀴즈대회 때문에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이 책 표지에는 어른들과 아이들이 그려져 있었다. 책 표지만 보고서는 내용이 짐작이 가지 않아 이 책을 읽으려고 책을 폈다. 이 책에는 숙자, 숙희, 영호, 동준이, 동수 등이 나온다. 이 책의 배경은 인천에 있는 괭이부리말이다. 이곳에서 사는 사람들은 다들 가난한 사람들이다. 이 책의 배경인 괭이부리말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숙자, 숙희는 15분 차이로 태어난 쌍둥이이다. 쌍둥이긴 하지만 성격은 차이가 많이 난다. 동준이와 동수도 형제이다 하지만 동수는 불량소년이고 동준이는 그럭저럭 밝은 아이이다. 영호는 암으로 어머니를 잃고 지내는 사람이.. 더보기
활기찬 아이들, <괭이부리말 아이들>을 읽고 새말초등학교 / 문재현 ※ 종합 문예지, "남동문예" (17호, 2010년)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책을 읽게 된 동기는 얼마 전 학교의 독서퀴즈에 나오는 책이어서 읽었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고 난 뒤, 느낌은 넉넉하지 못한 환경에 처했음에도 불구하고 항상 활기찬 괭이부리말 아이들의 모습이 정말 보기 좋았다는 것이다. 이 책의 배경이 되는 괭이부리말은 인천의 한 섬으로 인천에서도 가장 오래된 빈민 지역이다. 그래서인지 이 이야기에서는 영호삼촌이 한 행동들이 더 존경스러웠다. 영호삼촌은 어머니께서 암으로 돌아가시고 나서 혼자 살다가 부모님이 돈벌러 나가셨다가 소식이 끊긴 동수와 동준이 형제를 거두어 키웠다. 동수는 처음에는 본드를 불다가, 구치소에 살기도 하였지만 그 후에 마음을 고쳐먹고, 신문 배달을 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