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동 이야기 통! 통!

무더운 여름, 냉방병 조심하세요~

무더운 여름,  냉방병 조심하세요~ 

 

무더운 여름,  냉방병 조심하세요~

글김미선 편집위원

현대인들에게 에어컨없는 여름은 상상할 수 조차 없게 되었다. 집안에서야 나의 취향에 맞게 냉방을 조절할 수 있지만 직장 생활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선택권이 없다. 이때 과도하게 외부와 온도 차이가 나는 냉방 시설에 오래 노출될 경우 냉방병에 걸리기 쉽다. 신비로운 우리 인체는 계절에 맞게 적응하기 위해 우리가 알아채지 못하는 여러 준비를 하는데 고온다습한 여름에 적응하기 위해 변화를 마친 우리 인체가 냉방이 된 실내와 실외의 심한 온도 차이에 적응하지 못하면 걸리는 것이 냉방병이다. 여성의 경우에는 남성보다 노출이 많은 의상을 입기 때문에 더 걸리기 쉽다.

또 다른 원인으로는 에어컨의 냉각수나 공기가 레지오넬라라는 세균으로 오염되어서 우리 몸의 호흡기를 감염시키기도 하므로 에어컨의 청결 유지가 중요하다. 또한 냉방을 위해 건물을 밀폐시킴으로써 투통과 피로감이 생기고 눈, 코, 목 등이 건조해서 따갑거나 아픈 것도 냉방병의 일종이다.

냉방병의 주요 증상은 감기 같은 호흡기 증상인데 콧물, 재채기, 코 막힘 등이며 한 번 걸리면 잘 낫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몸이 나른하고 쉽게 피로하며 두통을 동반하기도 하고 손발이 붓거나 어깨, 팔다리, 관절에 통증이 오기도 한다. 소화 불량과 위장 장애, 설사 등도 냉방병의 한 증상이고 특히 여성은 생리불순이나 생리통이 심해지기도 한다. 냉방병은 기본적으로 우리 몸의 면역력이 약해져서 나타나는 것으로 만성 질환을 이미 가지고 있는 사람은 그 증세가 더욱 심해진다.

냉방병은 예방이 최우선이고 만약 증상이 심하여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인 경우에는 각 증상에 맞는 치료를 병행해야 하지만 반드시 냉방 환경 개선이 동반되어야 한다. 냉방병을 예방하기 위해선 우선 실내외 온도 차이는 5~6℃ 이내로 해야 하며 에어컨 바람은 바로 맞지 않도록 한다. 너무 추울 때는 긴소매의 덧옷을 입고 따뜻한 물이나 차를 자주 마신다. 에어컨을 1시간 가동했으면 30분은 정지하며, 적어도 2~4시간마다 5분 이상 환기를 시켜야  한다. 또한 에어컨 청결을 위해 필터는 최소 2주에 한 번씩 청소해야 한다. 실내 온도는 22~26℃ 사이가 적정하다. 무엇보다 우리 몸이 허약해져서 걸리는 것이 냉방병이므로 과로를 피하고 비타민 C를 많이 섭취하는 것도 방법이다. 여름이라고 움직이기 싫어하긴 보다는 적절하고 꾸준하게 운동을 하며, 길어진 낮으로 수면시간이 부족하기 쉬운데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도 건강을 지키는 기본이라 하겠다.

지나친 냉방으로 여름 감기에 걸렸다고 무조건 병원과 약을 찾기에 앞서, 자신의 생활 주변을 돌아보고 환경을 개선시키는 노력이 꼭 필요하다.

 

 ※ "남동문화 2012년 7/8월호"에 게재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