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줄 인생에 만족한다

연극배우 김복남

연극배우 김복남(51,논현동) 씨는 27년이 넘도록 연극과 함께 살아왔다. 그에게 있어 예술은 삶이다. 그는 연극뿐만아니라 다재다능한 능력을 지닌 장인이다. 연극, 영화, 가수 등 그에게 있어 예술은 삶의 원천이요, 일부다. 현재 극단‘태풍’상임 연출자인 동시에 남동구문화예술회 연극분과장, 한국연극협회, 연극배우협회 회원으로 활동을 하며 오로지 '예술'이라는 외줄 인생을 걷고 있다. 연극인 김복남 씨의 예술세계를 들여다본다.
 
“오늘 연극 잘 봤습니다. 아버지로 분장한 모습이 잘 어울리시네요.”

“재미있게 보셨어요? 요즘 연극 연습하느라 밤을 새웠더니…하하, 꺼칠하죠? 모습이?”

 연극배우 김복남씨는 이제 막 분장을 지웠다며 역시 배우답게 자신의 모습에 신경을 쓴다. 하지만 분장을 지운 그의 얼굴은 나이에 비해 믿기지 않을 만큼 동안이다.

 연극인 김복남 씨는 서울 출생이다. 그의 연극 인생은 이십대 초반부터 시작했으니 어언 27년이 넘었다. 그는 서울예대 연극과를 졸업한 정통 연극배우다.

“연극에 미쳐 살았죠. 그 와중에 가수 생활도 병행하고…….”

 가수라니, 흥미로워 재차 묻는다. 연극인 김복남은 듀엣‘해오라기’출신이다. 포크그룹 ‘혼자 내리는 비 여럿이 내리는 비’ 리더 역할도 했다. 대표곡으로 <사랑은 받는 것이 아니라면서>, <회색빛 하늘>, <후연> 등이 있고 연극 음악, 뮤지컬 작곡도 한 만능 재주꾼이다.
 

 어디 그뿐인가. 연극 대표작 <유랑극단>, <만선>, <실수연발>, <프로미스 그날> 외 80여 편에 출연한 연기자인 동시에 연출자다. <산국>, <엘렉트라>, <아빠 아버지 여보> 외 다수의 작품을 연출했다. 또 있다. 영화‘오늘’에도 출연했고, 뮤지컬 가스펠, <아가씨와 건달들> 등 다수 작품에도 출연했다. 도대체 그의 능력에 끝이 없는 것 같다.

 연극인 김복남은 참 다재다능한 예술인이다. 그의 예술 인생에 있어‘연극’은 하나의 곧은길이다. 연극은 그에게 있어 삶의 원천이다. 연극을 배재한 그의 인생은 논할 가치가 없다. 태생이 부지런해 늘 바쁘다. 몸이 둘이라도 모자랄 지경이다. 그가 맡고 있는 상임연출자, 예술회 분과장, 소속 단체 회원 등 그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하지 않는다.

 “예나 지금이나 예술이 돈이 되는 시대는 아니잖아요. 배고프죠. 배부른 삶을 원했다면 이렇게 힘든 연극을 했겠어요? 그저 연극에 미쳐있는 거죠. 좋아서요. 제가 출연하거나 연출한 작품을 관객들이 보시고 인정해 주실 때 그보다 더 기분 좋은 일이 어디 있겠어요.”


 재능 나누는 삶을 통해 기쁨 느껴
 
 그는 무대 뒤로 찾아와“좋은 작품 잘 감상하고 간다.”며 인사하는 관객을 보면 기쁘다. 거기에 꽃다발까지 얹어진다면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공연 준비를 위해 아무리 고생을했어도 언제 그랬냐는 몸이 날아갈 것 같다.

“가진 재능을 나눠야지요. 지역 사회에 뭔가 이바지 한다는 것. 기쁨입니다.” 남동구문화예술회 연극분과장을 맡은 소감에 대한 답이다. “이번 남동구 소래축제 공연 준비를 하면서 뿌듯했습니다. 연극 예술은 사실 공연장을 일부러 찾아가야 하잖아요. 그런데 소래포구 축제를 무대 공연을 통해 구민들이 가까이서 연극을 보셨잖아요. 이렇게 예술이 구민과 소통하게 되는 순간 서로에게 상부상조하는 거죠. 지역 사회에 문화의 꽃을 피운다는 거 대단한 일입니다.”라며 웃는다. 김복남 회장의 지론은 예술을 통해 지역 사회의 문화 수준을 향상하고 지역에 거주하는 구민에게 행복한 마음이 들 수 있도록 한다면 남동구문화예술회 연극분과의 역할을 다하는 것이라 말한다.

 연극인 김복남 씨는 현재 대학과 부천에 있는 대안학교에서 연극을 가르치고 있다. 이것또한 재능 나눔의 일환이다. 자기에게 주어진 재능을 사장시키는 것은 굉장한 손실이라고 말한다. “물질로 남을 도울 수 없다면 주어진 재능을 나누면 되지 않느냐”고 말한다.

“연극이라는 외줄 인생이 외롭고 쓸쓸할 때가 많겠지요. 하지만 저와 같은 길을 가는 동료들이 있어 꼭 그렇지만은 않을 겁니다. 또 단 한 분의 관객이 제 연기를 봐주시는 한 저는 언제까지나 이 연극이라는 외줄 인생을 걸을 겁니다.”

 무대에 뼈를 묻겠다고 말하는 연극인 김복남 씨. 자신이 있어야 할 장이 무대라는 생각은 결코 변함이 없을 거라 단호하다.

 연극인 김복남 씨를 만나고 돌아오며 잠시 생각한다. ‘장인은 그냥 탄생하는 것이 아니라’는 이 땅에 예술혼을 불사르는 이런 사람들이 있어 아직은 살만한 세상이라고. 그의 바람처럼 그가 공연하는 무대 아래 객석은 빈자리가 하나도 없었으면 좋겠다는, 그런 희망이 꼭 이루어지길.

글 : 송 경 (자유기고가) 
  ※ "남동문화 제6호(2011년)"에 게재된 글입니다.
 

Posted by 남동구 남동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