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동 이야기 통! 통!/남동 문학관

향기로운 여인 ... <시>

임이시여!

슬픔과 기쁨을 사랑으로

잉태하는 여인이시여


당신은 구부러지지 않는 발걸음을

부딪치면 부러질 것 같은

가슴으로 바닷속 같은 사랑을 전하여

영적가까이 성장하게 하셨습니다


어느새 넓게 자란 어깨에

다소곳한 은빛 머리는

삶의 무게만큼 느껴지는 듯 합니다


햇살에 검게 비치는 머리카락은

오각(五覺)을 뒤로 한 채

퍼져 나가는 향기까지도

옷에 담아 향기롭게 해주고 싶어지는 그 향기!


초(秒)의 흐름 속에서도

삶의 시계 안에서, 바닷속 바위틈새에서도

돌고 돌아 고동처럼 용솟음치는 이 향은


파아란 하늘! 돌아가는 바람에

세월을 맡기고 한 갑 되니,

커가는 미움은 사라지고, 가려진 마음을 온 통 채운

꺼질 줄 모르는 백발의 영원한 사랑은 끝이 없네

글 : 성현모 
※ 2010년 "소래나루"(남동구 공무원 문예동인지)에 게재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