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동 이야기 통! 통!/남동 문학관

민통선의 계곡


민통선 나리꽃도 곱게 피어있고
남쪽의 꽃동산은 세계로 뻗어 가는데
분노의 제2땅굴이 78계단이던가

농사짓는 들녘에 농가는 안보이고
산마루초소에서 국군병사 지키네
6.25의 비극은 언제까지 가려나

한 많은 전망대가 비무장선에 있어
북한 땅 바라보며 통일을 빌고 가오
상승각자유종이 북쪽산하에 메아리쳐다오

경원선 월정리역은 손님 없이 60여년
초라한 역사마니 애환이 서려있고
쓸쓸한 플랫폼은 시그널도 안보이네

북행한 기관차가 여기에서 머물고
울다 울다 쓰러져 뼈만 앙상하구나
저 하늘 흰 구름도 눈물지며 흘러가네

60년이 지난 오늘 잔해가 남아있어
이곳 찾는 길손에게 슬픔을 알리노라
날아가는 새들이 이 소식을 전할까

아!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함께 뭉쳐서
태극기 앞세우고 한반도 삼천리를 누비어
이렇게 반만 년 역사를 다시 이룩하기를

글 : 광복회 회원, 만수4동 남중우 옹(88세) 
※  "남동마당" 2011년 7,8월호 게재된 글입니다

'남동 이야기 통! 통! > 남동 문학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물부침개  (0) 2011.10.06
어머니의 음식으로의 여행  (0) 2011.10.06
춘천으로 기차는 달리고...  (0) 2011.10.05
청소년길거리 농구대회 개최 안내  (0) 2011.09.18
계곡  (0) 2011.09.18
민통선의 계곡  (0) 2011.09.18
X라면 불나방 사건  (0) 2011.09.18
나의 사춘기와 딸의 사춘기  (0) 2011.09.18
막걸리  (0) 2011.09.18
하얀 목련과 막걸리  (0) 2011.09.18
막걸리의 추억...  (0) 2011.09.18